Urban Rustic Balcony Makeover

Hello everyone! How have you been? Today, I’m very excited to show you my ‘Urban Rustic Balcony Makeover’!! This project was one of the favourite projects I’ve done. I didn’t use too much money, but rather tried to use what was available and underused. I will tell you what products I’ve used and how much I spent for this project down below. Then, let’s get started.


안녕하세요 여러분, 잘 지내고 계셨죠? 오늘은 드디어 ‘어반 러스틱 발코니 인테리어’에 대해서 포스팅하려고 해요!! 이번 메이크오버는 여태껏 했던 프로젝트들 중에 제가 제일 좋아했던 프로젝트 였어요. 새로운 걸 많이 사기 보다는 원래 있는 것들 위주로 사용하려고 했어요. 아래에 제가 사용한 제품들, 그리고 얼마를 사용했는지에 대해 자세히 적어 놓을게요. 그럼 시작합니다.



As you can see, this balcony looked very bland. Also, I thought the space could be used better. I love the view from this balcony but I always felt if this place were well-decorated, I would enjoy more. So, finally, the makeover was put in the works.


보시다시피, 발코니가 굉장히 지루하고 공간이 효율적으로 사용되지 못한 느낌이 많이 들죠? 발코니에서 보이는 뷰가 정말 좋은데, 항상 이 공간을 잘 꾸미면 훨씬 더 발코니에서 보내는 시간들을 즐길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어요. 그래서 드디어 마음먹고 메이크오버를 진행하기로 했어요.



So, first, after the balcony was cleared out and cleaned, and then painted. Actually, this balcony was originally one long balcony connected to the master and a second bedroom , but it was separated off. I chose to paint the balcony with the Sherwin Williams Butter Up to maximize and capture the natural light coming into the balcony.


우선 처음으로는 발코니를 청소하고, 페인트 칠을 해주었어요. 발코니로 햇빛을 더 많이 들이기 위해 Sherwin Williams에서 나온 Butter Up 이라는 밝은 색상의 페인트로 칠을 해주었어요.



After the paint had dried and the floor mopped once more, I moved in a roll-top desk rescued from the side of the road, two previously under-utilized Poang chairs, a sofa bed, an unused bookshelf from another room, cushions, and some small terracotta potted plants onto the balcony.

Let’s see the completed balcony!


청소와 페인트 칠을 다 하고 난 후에, 클래식한 나무 책상, 바닐라 색상의 흔들 의자, 소파 베드, 다른 방에 제대로 사용되지 않고 있었던 책꽂이, 쿠션, 그리고 식물들을 발코니로 들여왔어요.

그럼 이제 완성된 발코니의 모습을 보여드릴게요!



I’m absolutely loving this balcony now. It has more light and a warm, cozy mood. Also, the space put to better use than before. My total outlay for a total makeover, including some plants, a sofa bed, floor rugs, new chair cushions and a throw came in just over ₩500,000. Considering that there was a great outlay mainly the sofa bed and armchair cushions but that I have virtually added another room and comfortable place to the house, it seems all worth while.

개인적으로 이렇게 꾸미고 난 후의 발코니가 너무 맘에 들었어요. 햇빛도 더 많이 들어오고, 깨끗하고, 더 안락한 느낌을 주는 것 같아요. 그리고 전 보다 훨씬 효율적으로 공간이 사용되었어요. 이 프로젝트를 진행하는데 새로운 소파, 러그, 식물 등 모든 아이템들을 합해서 총 50만원 정도가 들었어요. 적은 돈은 아니지만, 발코니에서 쉴 수도 있고, 책상에 앉아 책을 볼 수 도 있고, 소파베드를 펼쳐서 밤에 잠도 잘 수 있고, 모든 것들을 고려해 볼 때 기꺼이 지불 할 수 있었던 비용이었어요.


I hope you liked today’s post as well and if you have any questions or requests, feel free to let me know. Bye!


오늘도 포스팅을 재밌게 보셨다면 좋겠네요. 제게 질문이 있으시거나 보시고 싶은 프로젝트들이 있다면 언제든 제게 말해주세요. 그럼 안녕!


< Products I used >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