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irdy in England – Brighton



Hello, today,  I bring us up to date with the last episode of ‘Birdy in England’. It’s Brighton! Brighton is actually not that far from London. It takes two hours by coach. I definitely recommend visiting Brighton because it’s a beautiful city with seaside views and the Lanes.


안녕하세요 여러분, 오늘은 ‘Birdy in England’의 마지막 에피소드를 포스팅하려고 해요. 바로 브라이턴이에요! 브라이턴은 런던에서 사실 그렇게 멀지 않아요. 코치 버스로 한 2시간 정도 걸린답니다! 브라이턴은 해변과 래인이 있는 아름다운 곳이에요.


1. Brighton Pier (브라이턴 피어)


When I arrived in Brighton, the weather was incredibly beautiful. a magnificent blue sky, not too cold, and few people (I went there on Friday). I can’t usually bear long bus journey but two hours was fine for me. First, I went to the Brighton Pier. There is an amusement arcade and little restaurants on the pier.


브라이턴에 도착했을때, 운이 좋게도 날씨가 너무 좋았어요. 하늘도 엄청 푸르렀고, 날씨도 별로 춥지 않았고, 사람들도 별로 없었어요 (저는 금요일에 다녀왔어요). 평소에 버스로 오랜 시간동안 이동하는 걸 잘 견디지 못하는 편인데, 2시간 정도는 괜찮았어요. 처음으로는 브라이턴 피어에 갔어요. 피어 안에는 조그마한 놀이기구들과 작은 식당들이 있답니다.


2. The Brighton Lanes  & North Laine 

 


In The Lanes, you can see many little jewelry shops. But after The Lanes, you can find North Laine which was the best. I luckily found a very lovely vintage store called ‘Snooper’s Paradise’. They had lots of vintage treasures I’ve never seen in my life at brilliant prices. I actually bought an old suitcase at the store and then put all the other stuff I bought in it… 😉 Except this store, you will see many independent stores selling books, household items, little decorations, etc.


래인에 가시면 작은 주얼리 샵들이 쫙 들어서 있는 걸 보실 수 있을거에요. 근데 거길 지나서 더 걷다 보면, 노스 래인이라는 곳이 있는데 정말 너무 좋았어요. 우연히 들어간 ‘Snooper’s Paradise’라는 빈티지 샵이 있었는데, 정말 제가 살면서 보지 못했던 보물같은 빈티지 제품들이 엄청 많았어요. 그리고 가격도 정말 정말 좋았어요!! 그래서 거기서 한 2-3 시간동안 구경을 하다가 결국 빈티지 수트케이스를 하나 사고, 거기에다 제가 산 다른 빈티지 제품들을 넣어 왔어요… 😉 이 가게 이외에도, 서점이나 인테리어 아이템을 파는 샵들, 레스토랑들을 보실 수 있을거에요.


3. Brighton Beach at dusk



Brighton at dusk was just out of this world. Looking at a sunset beachside is one of my favourite things to do. I bought fish and chips for dinner and had it on the way back to my hotel. It’s definitely worth visiting Brighton. I hope you liked all the episodes of ‘Birdy in England’. I will bring an amazing makeover post soon! Keep your eyes on Birdy’s Diary. Thanks for reading. Have a good weekend.

 

With Love,

 

Birdy.


노을이 지는 브라이턴의 모습은 정말 아름다웠어요. 제가 정말 좋아하는 것 중 하나가, 바닷가에서 노을이 지는 모습을 보는거에요. 호텔로 돌아가는 길에 피시 앤 칩스를 저녁으로 먹었어요. 만약 영국에 가시게 된다면 (특히 런던 부근) 브라이턴에 꼭 들러보세요. ‘Birdy in England’ 시리즈가 드디어 끝이 났네요. 모든 에피소드들이 여려분들에게 재밌고 유익했다면 좋겠어요. 다음에는 놀라운 인테리어 메이크오버 포스팅으로 돌아올게요! Birdy’s Diary 를 구독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럼 좋은 주말 보내세요!

 

사랑을 담아,

 

Birdy.


Birdy in England

4th episode : Brighton

Photographs by Birdy

Special Thanks to Algamja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